Goodbye fall 2020 (잘가라 2020년 가을아)

2020. 11. 2. 04:12나그네의 대청/일상 생활속에 이모저모

늦은 시간이지만 마지막 가는 가을이  아쉬워 한껏

 

올해도 어김없이  한해를 돌아봐야 하는 시간,  11월이 왔다  무엇을 했으며 무엇을 못했을까?

메모를  뒤적이며 드는 생각은, "한 일 없이 바쁘기만 했던것이다" 라고 결론이 내려진다. 그만큼 짧게

남아 있는 나의 인생을 허비한 것이다.

코로나를 핑개 삼기에는 부끄러워질 만끔 무질서한  한해 였던것 같다.

되돌릴 수 없는 답답한 마음에 거리를 나가서 차오르는 후회를 삭혔다.

늦은 가을과의 마지막 인사를 위해 손을 흔든다

그러면서 아쉽지만 나의 눈과 마음, 그리고 떨어지지 않은 손에서 이 계절을 놓아 보내련다 

다시는 만날수 없는 내 모습과 너의 모습에 영원한 이별을 한다 

내년에 찾아올 가을과의 만남은 좀 더 달라지길 바라는 희망도 섞어봤다 

되 돌아갈 수 없는 길 임을 알면서도 앞으로만 가야 하는 이길을 누가 만들었을까.

되돌아 보아도 흔적없이 걸어 온 길 후회만 남는다.

답답할때 나오면 가슴이 뚫리는 거리

 

거리가 회색으로변했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장식나무들
하나 둘 옷을 벗고 있는 화려했던 나무들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