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를 그리며/신사임당

2020. 6. 27. 20:53 엄마의 무거운 침묵

내가 가장 좋아하고 읆조리는 시로 엄마를 생각하게한다

고향에 어머니 홀로 두고 온 마음이 저리게 전해저 오는 시다

 

고향에 홀로계실 어머니 그리는 

 

산 첩첩 내고향 여기서 천 리

  꿈 속에서도 오로지 고향 생각 뿐

한송정 언덕 위에 외로이 뜬 달

경포대 앞에는 한줄기 바람

  갈매기는 모래톱에 헤어졌다 꼬이고

  고깃 배는 바다위를 오고 가겠지

  언제쯤 강릉 길 다시 밟아가

  어머니 곁에 안자아 바느질 할 꼬

'엄마의 무거운 침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온달 같은 우리엄마야  (2) 2020.07.08
어머니를 그리며/신사임당  (4) 2020.06.27
엄마가 남긴 물건  (2) 2020.06.24
엄마의 유품  (6) 2020.06.23
몰래 결혼했던 동생의 이혼  (4) 2020.06.23
엄마가 돌아가셨단다  (11) 2020.06.21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oliday2020.tistory.com ◇◆■□2020.06.28 16:06 신고

    ㅠ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글이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owra-60.tistory.com dorah2020.06.28 23:40 신고

    감사 합니다 초이님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in99lala.tistory.com 라라초2020.11.29 00:41 신고

    우연히 어머님 카테고리를 보게 됐네요...
    많이 힘드셨겠어요~ 나이드니 자꾸 엄마의 자리가 느껴지는건 엄마가 되보니 그런가봅니다. 글읽고 가슴이 한동안 먹먹했네요. 좋은 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uim.tistory.com 토끼랑께2021.03.18 02:12 신고

    어머님을 너무 허망하게 보내셨군요.오늘 친정엄마글을 쓰려고 하다 쓰고 삭제하기를 몇번 반복하다. 엉뚱한글만 올리고 잠이 안와 지금껐있네요. 어머님글 읽었습니다. 마음이 많이 아프셨겠네요. 우리도 나이들어가는데 어른들은 정말 본인은 없는 삶을 사신듯 해 마음아픔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