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자연 재해

2021. 6. 28. 18:36미국

1900 년 텍사스 갤버스턴 대 폭풍

 

인류가 아무리 발버둥처도 대자연의 힘은 결코 이길 수 없나 봅니다.  기계에서 생명을 만들어내고 기계에서 만들어진 사람이 나올 준비를 하고 있는 오늘날의 인류는 자연 앞에서 무력함은 만회할 수 없습니다.  단 한 번의 폭풍으로  약 8,000 명이 사망했으며,  자연의 흐름으로 인해  약 350 마일 밖에서 시신이 발견될 정도의 힘을 막을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자연재해는 미국을 비켜가지 않았습니다. 걸프만 해안의 허리케인과 토네이도. 켈리포니아 지진 등 미국도 다양한 자연재해를 겪었습니다.

 다음은 미국에 큰 피해를 입힌 최악의 자연 재해들 입니다.

 

 1900 년 텍사스 갤버스턴 대 폭풍


한국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텍사스 휴스턴에서 멀지 않은  갤버스턴은 멕시코만의 작은 섬입니다 지금은 다리로 연결되어 있지만 1900년에는 해발 8.7 피트의 최고 고도를 자랑하며 미국 백만장자들의 저택들이 있었고 미국 최초의 전기 가로등이 있는 미국에서 가장 큰 항구 도시였으며 텍사스의 보석이었습니다.   

1900년 9 월 8 일, 예고 없이 불어닥친 140 mph의 바람과 함께 닥친 허리케인이 걸프만 해안을 강타하여 거의 5m의 폭풍해일을 일으켜 섬을 초토화시켰고 37,000 명의 사상자를 내며  약 6,000에서 8,000 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폭풍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이 폭풍으로 5m 높이의 파도를 타는 그랜드 피아노가 있었고 건물이 종이짝 구겨지듯 했으며 생존자들의 비명은 악마의 휘파람 소리가 되었습니다.  

가장 큰 비극은 천주교 고아 수용소에서  93 명의 어린이와 10 명의 수녀가 몸에 빨랫줄이 묶인 채 시신으로 발견된 것이었습니다.  그들은 덮쳐오는 파도를 피해 기숙사로 들어온 후 8 ~ 10 명씩 서로 묶고 의지했지만 대부분 시신으로 발견되었습니다 고아 중 William Murney, Frank Madera, Albert Campbell 이 세명만 살아남았습니다.                                            자세히 보기    지구에서 인구 감소가 가장 많은 국가와 원인  

 


 1906 년 샌프란시스코 지진과 화재

 

1906 년 4 월 18 일 새벽 5시 12분 아직도 잠에서 취해 있을 그 시간에,  샌프란시스코 주민들은 깨우는 지구의 흔들 임은 거의 1분 동안 지속되며  캘리포니아 북부 도시 450,000 명에게 영향을 미쳤습니다. 규모 7.9의 지진으로 땅 296 마일의 지면을  찢어 낸 것입니다.   

수많은 건물과 집이 부서지고 가스관 파열로 인해 수백 건의 화재가 도시 전역에서 타 올랐고,  소방관 악조건 속 상황을 무력하게 지켜볼 밖에 없었습니다.   이때 화재는 3 일 동안 도시의 500개의 불록을 소모했으며 도시를 폐허로 만들었습니다.   

이 지진과 화재로 3,000 명 이상이 사망하고 28,000 개 이상의 건물이 파괴되었으며 200,000 명 이상이 집을 잃고 도시공원에 임시 오두막에서 잠을 잤습니다.      자세히 보기    세계에서 물가 가 제일 비싼 나라

 

1938년  Johnstown 홍수

 

1889 년 애팔래치아 타운인 존스 타운에 홍수로 인해 단 몇 분 만에  1,600 채의 집이 무너졌고 99 가구에서  2,209 명이 사망했습니다. 

이 지역 홍수는  Johnstown에서 산속으로 14 마일 떨어진 곳에 인공 저수지인 Lake Conemaugh에  2 천만 톤의 물을 가둔 호수와 댐에 며칠 동안 극심한 폭우로 댐이 파손되며 1,455만 입방미터의 물이 방출되었습니다.  개인 소유였던 이 호수는   물고기 개체수를 유지하기 위해 댐의 배수관을 막았고 봄비로 인해 호수에 물의 수위가 위험할 정도로 차도르다가 댐이 무너지면서 엄청난 양의 물이 산비탈을 찢으며 엄청난 속도와 힘으로 흘렀습니다.    

이 강한 물의 경로에 있던 170,000 파운드의 기관차가 선로에서 4,800 피트까지  떨어져 밀려났고,  주택들은 송두리째 뽑혀 종이처럼 부서졌으며  시신은 서쪽으로 350 마일 이상 떨어진 오하이오 주 신시내티까지  떠 밀려갔습니다.                   자세히 보기     2019 년에 살기 좋은 나라에 뽑힌 국가들

 

 

1871 년 페슈 티고 불

 

1871 년 10 월 8 일 150 만 에이커의 부싯깃 마른땅을 태운 화재는  2,500 명의 사망자로 미국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화재입니다.  

가뭄이 심각했던  위스콘신주  페스티 고의 작은 마을 근처에서  대규모 산불 발생했습니다.  강풍이 불길을 불 폭풍, 토네이도 같은 불기둥을 만들며  큰 수역을 뛰어넘었습니다.

강한 불길은 육지를 넘어 강을 휩쓸었고,  공기는 ​​불로 가득 차 있어서 공기 자체가 불타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머리는 와 얼굴에 끊임없이 물을 뿌리고 불을 막기 위한 안간힘을 쏟았습니다. 

일부에서는 너무 뜨거운 나머지 급수탑에 피신했다가  급수탑 물이  끓어 모두 사망하였고.  일부 가장은 가족의 안전을 염려한 나머지  화염이 자신에게 오기 전에  자신과 자녀를 죽이기로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불 폭풍이 너무 뜨거워서 지역 거리의 모래가 유리로 변했습니다.
자세히 보기     무서운 속도로 변하는 세계 인구 변화표

 

2017 년 허리케인 마리아

 

2017 년 10 월 5 일 푸에르토 리코의 San Isidro에서 허리케인 마리아가  섬을 휩쓸었습니다. 
미국  허리케인의 역사 중 가장 치명적인 허리 캐 중 하나로 기록되며  공식 사망자 수는 64 명이지만 지역 병원의 모습은 참으로 참담함 자체였습니다.

이 허리케인 이후 이 섬 지역에서 3,299 가구를 조사한 결과  허리케인 마리아 직후 몇 달 동안 이 지역에 사망자수가 예전에 비해  62 % 더 증가한 것을 발견하며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치명적인 허리케인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자세히 보기     부패에는 반드시 조력자가 있다

자세히 보기     세계 최고의 부자 록펠러를 만든 석유 매장국들의 명암

자세히 보기      최고의 교육을 자랑하는 나라들

자세히 보기      지구에서 인구 감소가 가장 많은 국가와 원인

자세히 보기  ☞   2020 년 살기 좋은 나라 순위와 성적표

자세히 보기  ☞  세계에서 가장 희귀한 눈(동채) 색깔

자세히 보기   모계 사회를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

자세히 보기    사람 눈(동채)의 색깔이 다른 이유는?

자세히 보기    지구에서 최대 쌀 생산국은?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도움되셨다면 공감과 구독 댓글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고민해 보겠습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