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알라의 지문은 인간의 지문과 구분하기 힘들다

2021. 10. 19. 18:01 자연과, 동물

코알라는 인간과 구분하기 힘든 지문을 가지고 있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범인들을 찾을 때 가장 먼저 증거수집을 위해 행해지는 것이 지문 감식일 것입니다.

지구 상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각자가 다 다른 지문을 가지고 있으며 그러기에 범죄 형장에서 지문감식으로 범인을 잡기가 가능하리라 생각이 듭니다.자세히 보기    고릴라 숫것이 가슴을 두두리는 행위는 무엇을 뜻하는가?

과학자들은 코알라의  지문이 인간의 지문과 구별하기 어렵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침팬지와 고릴라 같은 유인원이라면 합리적일 수 있지만 코알라는 인간과 공통점이 거의 없는 유대류입니다.

진화론에서는  포유류와 유대류는 1억 2500만 년 전에 같은 조상에서 갈라졌다고도 하지만, 현대의 두 종들은 아주 멀리 떨어진  종이라는 것을 생각할 때 쉽게 설명을 하기가 어렵습니다.   

과학자 Gizmodo에 따르면 이것은 코알라의 식사와 관련있을 수 있습니다.  코알라는 유칼립투스 잎이 어느 정도 익었을 때만 먹으면서 지문을 이용해 잎의 질감이 먹기에 알맞은지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합니다.   

인간이 지문을 통해 얻어지는 세밀한 질감을 느끼는 방식과 정확히 같습니다.   또한 우리와 마찬가지로 코알라는 손가락을 잡고 물건을 제어할 수도 있습니다.자세히 보기   화려한 공작새에 대해 알아봅니다.

지난 몇년동안 컴퓨터의 발전으로 지문 식별하는데 훨씬 더 쉽게 만들었고 이로 인해 완전히 다른 종과 유사점과 같은 것을 더 쉽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세히 보기  ☞  동물계의 매몰찬 엄마들 

자세히 보기  ☞  포유류로 처음 멸종된 스텔라 바다 소

자세히 보기  ☞  지구상에서 멸종되어 더 이상 볼수 없는 동물들

자세히 보기  ☞  바퀴벌레와 동거했던 호텔을 소개합니다.

자세히 보기  ☞  하이킹이 주는 장점

자세히 보기   내가 갔던 애팔래치아 트레일 흰색 코스

자세히 보기   밤에 산속에서 히치하이킹까지

자세히 보기   머리에 풀떼기 꽂고 빗속 산길을 헤매다

자세히 보기  ☞  까마귀란 어떤 새인가 알아 본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도움 되셨다면 공감과 구독 댓글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고민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