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노아의 방주를 만들 수 있을까?

2021. 4. 5. 18:26지식인/과학,우주

달은 멀리서 보는것으로 만족하고파

 

과학자들은 끊임없는 외계 행성이나 위성을 침범할 계략을 꾸미고 연구하고 있습니다. 

2013 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상공에서 6 층 건물 크기의 소행성 암석이 떨어지며 핵폭발보다 더 강력한 폭발이 있었습니다.  천문학자들은 2068 년에  "혼돈의 신"소행성 이 지구를 강타할수 있다고 믿으며,  만약 이 믿음이 실제로 나타날 경우 지구 상의 대다수의 동식물들이 전멸할 수 있음을 암시했습니다.  자세히 보기     지구에 종말을 부르는 것이 무엇일까?

애리조나 대학의 과학자들은 지구의 모든 생명체를 구할 수 있는 장기적인 계획을 제안했습니다.  바로 달에 21 세기 버전의 노아의 방주 만드는 것입니다.  달의 방주에는 지구상에서 가장 중요한 식물과 동물의 유전 물질의  저장고가 될 것입니다.  자세히 보기     화성에 100만명 거주 도시 세우다

이 방주에는 지구 상의 670 만 종의 생식세포를 저장할 수 있는 극저온 냉동 생식 세포 저장소입니다.  Thanga는 애리조나 대학교 항공 우주 및 기계 공학과의 조교수로, 그와 그의 학부생 및 대학원생 그룹은 지난 2 년 동안이 "달의 방주"개념을 고민해 왔습니다.  자세히 보기  ☞    화성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달에 방주는 건설하기 위해 달 표면 아래 용암을 활용하여 전기를 생산하고 태양열로 달에 농장을 만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할 것 같은 공상과학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일들이 앞으로 수십 년 내에 이루어질 수 있다고 Thanga 교수는 말합니다. 

 

종의 안전 저장 장치로서의 달

 

Thanga교수 팀은 지난 7 년 동안 달에 정착지에 적합한 지하터널을 연구하면서  달의  암석 표면 바로 아래에 있는 200 개가 넘는 용암 지하 터널을 연구 해 왔습니다.  자세히 보기     우주에 쓰레기들

이 터널은 수십억 년 전에 지하의 부드러운 암석을 통해 용암의 흐름이 녹아서 형성되었고  용암 동굴은 직경이 약 328 피트이고 태양복사열이나 운석이나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공간이 되겠지만 사람이 거주할 만한 공간은 아닙니다.    이 터널을 이용 해 만들어질 노아 방주는 지구에 위험이 닥칠 것을 준비해서 지구 상에서 가장 귀중한 데이터 인 우리의 생식 세포를 보관할 수 있는 보관함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자세히 보기     화성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달의 극저온

노르웨이에 있는 국제 생식세포 저장소(Svalbard Global Seed Vault)가 달의 방주 개념과 비슷하지만  달에 세울 노아의 방주에  670 만 의 생식세포의 여러 씨앗을 저장하기에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입니다 지구와 같지 않은 우주의 중력과 추위 등은 많은 도전이 요구됩니다.    자세히 보기     달나라를 탐방한 나라들의 어제와 오늘

종자의 냉동 보존을 위해서는 인간생식세포 기록 보관소는  화씨 -292도에, 줄기 세포를 화씨 -320도에 보관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달에 있는 용암터널은 화씨 -15도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곳입니다.  온도 유지를 위해 추가로 설치될 장비가 있다면 잘못 생식세포가  얼어버릴 수 있음도 연구 대상입니다 

 

나의 한마디 : 

그리고 그 파괴적인 유성이 불가피하게 지구를 강타하면  누군가 달의 방주에 가서 그 생식 세포를 사용하여  생명을 창조하는 방법을 아는 누군가가 살아남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오늘도 끊임없이 바벨탑을 쌓아 올리는 인류의 미래가 궁금합니다. 

자세히 보기  ☞   국제 우주 정거장, 우주인들의 생활

자세히 보기  ☞    공중 엘리베이터, 쫒겨나는 블랙홀

자세히 보기     '지구종말의 날 시계’(The Doomsday Clock)가 종말 100초전

자세히 보기  ☞    달 여행이 눈앞에, 산소 공장 세워

자세히 보기     우주에 쓰레기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도움 되셨다면 공감과 구독 댓글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고민해 보겠습니다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