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맞으며 중국인의 이민 역사를 생각해 본다

2021. 9. 17. 18:12 일상 생활속에 이모저모

밤(chestnut) 나무를 심어둔 중국인들  

 

추석을 이틀 앞두고 고향을 그리며 고향을 만나봅니다.

어릴 적 추석 때면 때때옷과 새 신발을 사 주시던 부모님은 더 이상 세상에 안 계시지만 그때의 기억은 잊히지 않고 새록새록한 기억으로 그리움을 남깁니다.

추석이면 새옷과 새신을 싣고 산을 넘어 먼길 걸어 본가를 향했고 본가에 모여든 어른들은 분주하게 음식을 챙겨 이고 지고 산소를 찾던 그때가 그립습니다.   사방에서 모여든 친척들이 산소에 둘러서서 절을 하고 음식을 나누어 먹던 추석,  철없던 어린 우리들은 산소 주변에 돌아다니며 밤을 줍던 풍성햇던 추석이, 세월이 가도 잊히지 않고 그때가 그리워 오는 이유는 무엇인지,,,,   고향 떠난지 오래되었지만 시간이 갈수록 잊히기보다 그리움이 더 쌓여가는 것 같습니다.  자세히 보기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들

그 어릴적 추억을 그리며 밤을 주우러 가보려고 합니다.  주변에 밤나무들이 제법 있어서 발품만 잘 팔면 쏠쏠하게 주워다 먹을 수 있어 고향 그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답니다.

 

중국인들이 심어둔 밤나무

 

대부분의 미국 사람들은 밤을 먹지 않지만 오래전 이민 온 중국사람들이 심어둔 밤나무들이 주변에 많답니다.  1600년대  유명한 철학자 스피노자는 "내일 지구 멸망하더라도 오늘 한 그루 사과나무를 심겠다" 는 말을 남겼는데 중국사람들이 스피노자의 철학의 영향을 받아 서인지 그들이 심어 둔 밤나무들이 오늘 이 지역에서 살아가는 아시안들에게 적잖은 도움이 됩니다.  자세히 보기     미국 역대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평가 받는 지도자는?

지금 이 지역에 더 이상 중국인들은 안 보이지만 현재 미국에서 중국계 미국인은 총 250만 명으로 미국에서 가장 큰 아시아계 인구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이민 역사가 그만큼 오래된 영향이기도 하겠지요. 

 

중국인들이 이민 역사



중국 이민자들은 1850년대에 중국의 경제적 혼란을 피해 처음으로 미국으로 몰려 들었습니다. 그리고 캘리포니아 골드 러시에서 행운을 쥐기 위해 열망했고 미국 서부의 골드러시가 끝났을 때는 그들의 값싼 노동력으로 미국의 개발에 기여했습니다. 


 그들은 농장에서 일하며, 정원사로 가사도우미로 세탁소등에서 값싼 노동력을 제공햇으며, 가장 유명한 것은 철도 노동자로 많은 노동자들이 중국계 미국인들이었습니다. 1937년 완공된 샌프란시스코 금문교를 건설할 때 중국인들의 희생은 잘 알려진 일화이기도 합니다. 자세히 보기   윤리 논쟁이 되는 세계의 나이 많은 임산부들

 

미국 정부에 의해 이민 금지



뿐만아니라 1860년대에 대륙 횡단 철도를 건설한 것도 중국계 미국인들이었습니다. 그러나 
1870년대에  미국에  광범위한 경제 불황이 있었고 일자리가 부족해지면서  중국계 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적대감이 커졌고 급기야

1882년에 미 의회는 나빠지는 경제 상황에 따라 사실상 모든 중국인들의 미국 이민을 금지하는 중국인 배제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자세히 보기    세계 역사상 최악의 전쟁은 언제인가?

결국 미국은  제2차 세계 대전에서 중국과 동맹국이 된 1943년에야 의회에서 중국인 이민 배제법을 폐지했습니다만.

그때도 완전한 폐지가 아니라 ​​연간 105명으로 제한된 폐지였다가 
1965년에야 모든 제한이 해제되었고 이후 엄청난 중국인들이 미국으로  들어오기 시작했으며 그들의 특이한 문화를 만들며 차이나타운이란 지역이 미국 도시에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자세히 보기    뉴욕을 방문하려면 꼭 봐야 할 것들

오늘날 뉴욕에는 100,000명의 중국계 미국인이 거주하는 가장 큰 차이나타운이 있습니다.

그들이 거두지 못할 수확이 될 것을 알면서도 심어둔 밤나무는 자라서 오늘날 많은 밤을 생산해 내고, 나는 얼굴도 모르는 옛 중국인들을 생각하며 밤을 줍고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 봅니다. 

모두 행복하고 풍성한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세히 보기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나무는 몇살일까요?

자세히 보기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들

자세히 보기     두 가지 형태의 현대시대 대리모, 비난의 대상인가? 

자세히 보기     코로나 대처를 잘 못한 지도자는 누구?

자세히 보기  ☞  바퀴벌레와 동거했던 호텔을 소개합니다.

자세히 보기  ☞  하이킹이 주는 장점

자세히 보기    내가 갔던 애팔래치아 트레일 흰색 코스

자세히 보기   밤에 산속에서 히치하이킹까지

자세히 보기   머리에 풀떼기 꽂고 빗속 산길을 헤매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도움 되셨다면 공감과 구독 댓글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질문이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고민해 보겠습니다